강다니엘이 우울증 와서 활동 중단할 수밖에 없는 이유

가수 강다니엘이 악플에 힘겨워하는 글을 남겨 팬들의 걱정을 모은 가운데, 오늘 출연 예정이던 '쇼 챔피언' 녹화를 취소했습니다.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강다니엘은 올 상반기부터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잦은 건강 악화에 심리적인 불안 증세로 인해 병원을 방문, 정밀 검사를 통해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다. 최근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하였으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강다니엘 측은 "이에 금일(4일) 오전 예정되어 있던 MBC MUSIC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하였으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하고, 사실상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또한 "강다니엘의 건강 회복을 위해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지원할 것이다. 강다니엘의 건강 및 추후 활동과 관련하여 무리한 억측과 오해는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리며, 회복 상황에 대해 안내드릴 수 있는 방안 또한 마련토록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강다니엘은 최근 논란에 휩싸인바 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이 지난 3일 SBS MTV '더쇼'에서 강다니엘이 1위를 차지하자, 차트 조작 의혹을 제기했는데요. 

이에 4일 오전 강다니엘은 자신의 팬카페에 "매일매일 어떻게 제가 욕먹는지, 어떤 용어로, 어떤 혐오스러운 말들로 욕을 먹는지, 왜곡된 소문들로 나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다 알고 있다. 너무 많이 참았고, 정말 힘들다" 등의 글을 게재해 악플에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강다니엘은 앞서 전 소속사와의 분쟁, 승리와의 친분, 열애설 등이 차례로 기사화 되면서 악플에 시달려 왔습니다. 

<사진=SNS>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