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접대 논란 중인 에잇디크리에이티브... 강혜원 안유진까지 파장?

연예기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자인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의혹에 관해 해명을 하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소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6일"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프로듀스' 조작 혐의 및 안준영 PD에게 술 접대한 사건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은 것인데요. 

강혜원
안유진


관계자는 "기소된 류모 씨는 작년에 이미 회사에서 나간 상태이다. 그 후 다른 소속사에 갔을 때 발생한 문제이며 '프로듀스X' 때문에 연루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6일 한 매체는 '프로듀스'를 만든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티브라고 지목했습니다. .

장원영
장원영


CJ의 Mnet 소속인 안준영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으로부터 총 4천683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재 관계자 5명은 모두 배임수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라고 하는데요. 


5명 중 류모 씨 외에 두 명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이며 한 명은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고 나머지 한 명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강혜원
강혜원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논란이 되면서 해당 소속사의 연습생이었던 강혜원, 그리고 스타쉽 엔터 소속인 안유진과 장원영, 울림엔터 소속인 김채원과 권은비도 언급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검찰은 에잇디를 포함한 세 곳의 소속사가 '프로듀스 101' 시리즈 제작진 측에 1000만원에서 5000만원 가량의 접대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진=SNS, Mnet>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