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가요 대축제에서 벌어진 에이핑크 무대 논란에 손나은이 밝힌 심경 (+사진)

걸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2019 ‘가요대축제’ 무대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손나은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연말은 여러모로 참 속상한 일들이 많은 연말이다. 열심히 준비한 무대 끝까지 다 못보여 드려서 속상하고 죄송한 마음에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이어 “준비하느라 고생한 멤버들, 프리마인드 그리고 오늘 아침 일찍부터, 아니 어제 사녹부터 고생한 우리 스태프들 수고 많았다”라고 적었습니다. 

 

에이핑크는 28일 KBS ‘가요 대축제’에 출연했습니다. 그런데 무대를 다 마치지 못하고 내려와야했던 것인데요. 

가요대축제에서는 모든 아이돌 그룹이 여러 곡을 준비했습니다.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는데요. 그런데 에이핑크의 경우 여러 곡을 하지 못했고, 준비했던 곡 마저도 엔딩 부분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내려와야했습니다. 제작진 측에서 에이핑크의 무대를 편집해 끝까지 하지 못했고, 댄스 브레이크도 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에 에이핑크는 마지막 모든 가수들이 무대에 오를 때, 오르지 않았고, 팬들은 이를 지켜보면서 안타까움을 느낄 수 밖에 없었는데요. 

손나은이 이에 대해 글을 썼던 것입니다. 그는 “우리 무대 기다려주고 응원해준 판다들 고맙다. 모두가 함께 수고했다는 마음으로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모인 자리인 만큼, 모든 가수들이 열심히 준비한 무대 앞으로는 안전하게, 공평하게, 만족스럽게 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KBS 측은 왜 그랬는지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진=KBS, SNS>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