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사이다 발언 당시 한숨 쉬어 욕먹고 있는 박나래 (+사진)

박나래가 김구라의 사이다 발언에 한숨을 쉬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센터에서 ‘2019 SBS 연예대상’이 열렸습니다. 이날 방송인 김구라는 “연예대상 물갈이가 필요하다”고 소신 발언을 했는데요. 해당 발언을 하던 중 MC 박나래의 반응이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날 김구라는 대상 후보가 된 소감을 묻는 김성주와의 인터뷰에서 “구색을 맞추려고 대상 후보에 넣은 것 같은데 사실 기분이 좋지는 않아서 표정을 관리할 수가 없다. 구색 맞추기 식 대상 후보,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때우는 연말 시상식 진행 방식을 바꿔야 한다”며 사이다 발언을 했는데요. 

김성주는 김구라를 만류했습니다. 그럼에도 김구라는 마이크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으며 카메라에 호소해 관객들의 웃음과 호응을 이끌어 냈는데요. 김성주는 웃으며 “왜 역정을 내고 그러시냐, 따로 얘기하자”며 계속해서 말렸습니다. 

인터뷰가 끝나고도 김구라는 진행을 이어가려던 김성주의 마이크를 뺏어들고 “다른 대상 후보 김병만도 안 왔잖아요”라고 외쳐 다시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이에 김성주가 당황해하자 MC 석에 있던 박나래는 “자 김구라씨 진정하시구요”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습니다.

방송 후 온라인상엔 “김구라가 작정하고 발언하는 와중에 한숨을 쉰 건 적절치 못했다”는 반응이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또 다른 이들은 “김구라의 이어지는 발언을 진행자 김성주와 박나래가 말리는 예능적 상황이었을 뿐”이라고 반박하며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진=SBS>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