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가 2019 MBC 연예 대상에서 전현무 언급해 논란되고 있다는 수상 소감 내용

기안84가 '나혼자산다'에서 하차한 전현무를 언급하면서 아슬아슬한 수상소감을 전했습니다. 

29일에는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진행됐습니다. 헨리와 기안84는 시청자들이 뽑은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했는데요.

기안84는 수상 소감을 준비해왔다며 준비한 종이를 꺼내서 읽었습니다. 그는 "언제까지 막내일줄 알았는데, 어느새 제일 오래 됐다. 저렇게 나갈 줄 몰랐다"고 말하며 소감을 시작했습니다.

또한 "나래가 올해 프로그램을 하며 링거 맞으러 두 번 갔다. 현무 형님도 링거를 맞았다. 로우킥 한대 맞고 나갔다. 갑자기 사라졌다. 인사도 없이. 사람 인생이 정답이 없어서 재미있는 것 같다"고 전현무의 하차를 언급했는데요. 

 

기안84는 "헨리는 4년을 봤는데 처음 봤을 때 대화가 가장 잘 통했다. 앞으로 천천히 알아가면서 헨리가 장가갈 때까지 이 프로그램이 계속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명예졸업이라고 생각한다. 싸우면서 정이 들어간다. 아웅다웅하면서 멤버들 다섯, 우리 모두 장가갈 때까지 하면 좋겠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기안84는 선을 넘는 수상 소감을 이어갔는데요.  "사내 연애 하지마. 이제 사내 연애 할 사람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MC 전현무는 "진땀이 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하지만 수상 소감을 좋지 않게 보는 네티즌들의 비판도 이어졌는데요. 준비를 해왔다고 했지만 준비되지 않은 듯 두서 없는 말투와 전현무의 공개 열애를 언급하며 도를 넘었다는 의견도 있었는데요. 

현재 많은 이들이 기안84의 수상 소감에 대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습니다.

 

<사진=MBC>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