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개그맨들 다 울게 만들었다는 박나래 대상 수상 소감 (+사진)

개그우먼 박나래의 수상 소감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보는 이들까지 눈물을 흘리게 만든 수상 소감이었는데요. 

29일에는 2019 MBC 연예대상이 진행됐습니다. 유재석, 김구라, 박나래, 이영자, 김성주, 전현무 총 6명이 대상 후보에 올랐는데요. 

대상은 박나래에게 돌아갔습니다. 박나래는 이름이 호명되자마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마저 뭉클하게 만들었는데요. 

전년도 대상 수상자인 이영자는 박나래에서 트로피를 전달하며 꼭 안아줬습니다. 이 모습을 지켜보며 ‘나혼자산다’ 멤버들도 눈물을 훔쳤는데요. 

박나래는 “이 상은 제상이 아니라 생각했는데 사실 너무 받고 싶었다. 나도 사람이다. 오늘 너무나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대상 후보에 올랐다. 진짜 받고 싶었는데 이영자 선배님께서 어깨 피고 당당해져라,

유재석 선배님께서 대상은 제가 받았음 좋겠다, 전현무 선배님도 올해엔 꼭 너가 받을 거다, 김구라 김성주 선배님들도 다 괜찮다 해주시더라. 저는 과연 다른 대상후보에게 이렇게 여유있는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일까, 저는 여기에 못미치는 너무나 부족한 사람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박나래는 이어 “제가 키가 148cm다. 저는 한번도 제가 높은 곳에, 누군가의 위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항상 여러분의 바닥에서 위를 우러러보는게 너무 행복했다. 소속사 식구들, ‘나혼자산다’, ‘구해줘 홈즈’에 감사하다. 여러분이 하늘이 됐기 때문에 제가 거기를 날 수 있는 비행기가 될 수 있었다. 오늘 눈 안마주치려 했는데 내친구 도연이, 현희 언니, 세형이랑 같이 상을 받아 좋은 거 같다. 내일 술먹자 내가 살게”라며 곁을 지켜준 고마운 이들을 언급했습니다. 

끝으로 박나래는 “저는 착한 사람, 선한 사람도 아니다. 그러나 예능인 박나래의 행동 하나가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줄 수 있기에 항상 선한 웃음 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항상 거만하지 않고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 어차피 작아서 높이도 못간다”고 멈추지 않는 눈물로 각오를 다졌습니다. 

 

마무리는 시청자 공약을 실행하며 끝냈는데요. 코끼리 코를 도는 동안 MC였던 전현무와 화사, 피오가 시상식을 끝냈습니다. 

 

<사진=MBC>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