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구치소에 갇혀 실제로 당하고 있는 충격적인 일 (+근황)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대법원 상고심에서 각각 징역 5년,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은 사실이 전해졌습니다. 

두 사람은 2016년 1월과 3월 강원도 홍천, 대구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 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2015년 말에는 연예인 단톡방에서 불법촬영한 성관계 동영상 11차례를 유포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1심 재판부는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6년과 5년을 선고했지만, 2심 재판부는 합의한 점으로 인해 징역 5년과 2.5년으로 감형했습니다.

한편, 정준영이 현재 감옥에서 어떤 상태로 지내고 있는지 소식이 알려져 화제가 됐습니다.

일명 '정준영 단톡방'을 최초보도한 기자는 정준영의 근황을 전했는데요. 그는 "정준영이 굉장히 억울해 하고 있다. 최초보도한 나를 굉장히 원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또 다른 기자는 "가수 정준영과 함께 구치소에 있던 제보를 받았다"며 정준영의 구치소 상황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그는 "유치장 안에 미결수 들이 정준영이 가수란 사실을 알고 있어서, 가끔 짓궃은 형님들이 '너 일어서서 노래좀 해라'는 식으로 노래를 시킨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준영이 '형님'들이 시킨 노래로 인해 실제로 몇번 일어나 노래를 부른 적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준영과 구치소 생활을 하던 한 제보자는 "아마 정준영이 지금 엄청 사회에 나가고 싶을거다"라는 식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사진 채널A, 정준영 SNS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