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송 매니저 퇴사 학력 광고 출연료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의 매니저 임송이 SM C&C에서 퇴사한 가운데 비연예인 임송 매니저를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박성광의 소속사 SM C&C는 30일 “그동안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아왔던 임송 매니저가 4월 말일자로 당사를 퇴사를 했다. 당사는 꿈을 향해 도전하려는 임송 매니저의 열정을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는데요.

임송 매니저의 퇴사로 박성광도 자연스럽게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하차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의 케미는 오빠, 동생을 보는 것 처럼 애틋하며 재미있었지만 더 이상 볼 수 없게 되었네요.

 

박성광과 임송 매니저는 2018년 7월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합류했습니다. 임송 매니저는 사회초년생으로서 병아리 매니저라는 별명을 얻으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특히 사회 초년생 특유의 순수함을 보여주며 관심을 모았었죠.

 

또한 박성광과 임송 매니저는 동반 광고 촬영을 했을 뿐만 아니라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도 각각 버라이어티 남자 부문 우수상, 인기상을 수상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다수의 매체에 박성광의 하차를 공식화했습니다 또한 이들의 "후임은 미정”이라고 덧붙였다고 하네요. 박성광과 임송 매니저와 함께 형성한 케미가 특별했던만큼 박성광만 프로그램에 잔류하는 것이 좋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시청자들은 "임송 매니저의 새출발을 응원한다"는 반응을 보이며 아쉬움을 대신하고 있다고 하네요.

임송 매니저의 정확한 퇴사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관계자들에 따르면 임송은 주변의 지나친 관심을 받는 것에 큰 부담을 느껴왔다고하네요.

 

실제로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 중인 개그우먼 이영자 매니저 송성호 팀장 역시 비슷한 고충을 토로한 바 있는데요. 송성호 팀장은 "지나가면 많은 분들이 아는 척을 해주는데 그 때 나는 땀이 난다. 그래서 말을 못하면 '인사를 안 하네?'라는 말씀을 하신다. 그래서 모자나 마스크를 쓰고 다닐 때가 있는데 그러면 또 '연예인 병 걸렸냐'는 말도 하신다"며 눈물을 쏟기도 했습니다.

 

이제 사회에 첫발을 디딘 임송의 예상치 못한 관심과, 이로 인해 느꼈을 말 못할 고충에 네티즌들은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건넸는데요. 네티즌들은 "뭐든지 잘할 수 있을 거예요", "새로운 시작 응원해요", "그 동안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임송의 새출발을 응원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