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칠두 모델 나이 딸 젊은시절 사진 부인

시니어모델 김칠두가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모델 김칠두가 게스트로 출연해 모델 직업을 갖게 된 이유를 밝혔는데요.

이날 김칠두는 “가장으로서 돈을 벌 길을 생각해보니 내가 갖고 있는 게 아무것도 없더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체력이 안 좋아 건설현장 일도 못했다. 딸에게 ‘요즘 아빠 갈 데가 없다’고 고민을 털어놨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딸이 한 번은 내 사진을 보고 ‘아빠, 모델 해보는 게 어떻냐’고 제안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러면서 “딸이 저에게 불씨를 확 질러서 모델을 시작하게 됐다. 딸은 내 보물 1호”라고 애틋한 부정을 표했다고 하네요.

 MC 김숙이 김칠두에게 "젊었을 때 정말 인기 많으셨을 거 같다. 실제로 어땠냐"며 질문을 던졌는데요. 이에 김칠두는 "인기 많았다"고 곧바로 자신 있게 대답했습니다.

이어 제작진이 자료화면으로 김칠두의 젊은 시절 모습을 공개하자 출연진들은 일제히 잘생겼다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는데요. MC 박나래는 "김칠두 씨 외모에 대해서 제보를 받았다. 잘생긴 외모 때문에 아내가 같이 안 다니신다던데 진짜냐"고 질문했죠.

 

이에 김칠두는 "제가 평상시에 너무 튀게 하고 다녀서 사람들이 계속 쳐다보니까 그렇게 됐다. 제 아내가 쑥스러움을 많이 타는 편이라 같이 다니기를 싫어한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김칠두 모델은1955년생으로 올해 나이 65세라고 합니다 그는 "이 나이에 제 자리를 찾은 것 같아서 좋다"며 모델로서의 삶에 만족감을 드러냈는데요. 김칠두는 "모델 수업 세 번만에 오른 첫 무대에 떨리지 않았다. 그 자리에 가면 흥이 난다"며 모델이 천직임을 밝혔습니다.

김칠두는 모델로서 본인만의 매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습니다. 그는 "몸매, 수염, 머리, 모든 게 신이 주신 선물이다. 자연스러운 주름살도 매력 포인트"라고 말했죠. 몸매 역시 타고난 모델 체질이었습니다. 그는 몸매 관리에 대해 묻자 "관리라는 것은 없다"며 "(몸무게가) 왔다 갔다 해봐야 5kg"이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