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농구 경기 가다 아버지와 함께 사망한 코비 브라이언트 딸 (+사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가 26일(이하 현지시간) 헬리콥터 추락으로 숨진 가운데 9명의 희생자 중에는 브라이언트의 딸도 포함돼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안기고 있습니다.  

미 로스앤젤레스(LA) 당국은 브라이언트와 둘째 딸 지아나(13)가 타고 가던 전용 헬기가 이날 오전 캘리포니아주 칼라바사스 시에서 추락해 탑승자 9명 전원이 숨졌다고 전했는데요.  

헬기에 탑승했던 이들은 딸 지아나의 농구 경기 참가를 위해 이동 중이었다. 사망자 명단에는 지아나의 농구단 팀원, 팀원의 부모 중 한 명, 조종사 등이 있었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브라이언트의 사망 소식에 애도가 이어졌는데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끔찍한 뉴스"라고 남겼습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트위트를 통해 유족에게 "사랑과 기도를 보낸다"고 전했는데요.  

NBA 선수였던 조 브라이언트를 아버지로 둔 코비 브라이언트는 고등학교를 마치고 1996년 드래프트에서 샬럿 호니츠의 지명을 받은 후 곧바로 LA 레이커스로 트레이드돼 2016년 은퇴할 때까지 20년을 줄곧 LA 레이커스에서만 뛰었습니다.  

 

코비 브라이언트 1978년생으로 올해 41세입니다. 지난 20년 동안 팀을 5번 NBA 정상에 올려놓았고, 18번 올스타팀에 선발됐으며, 두 시즌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2008년 정규리그 MVP, 2009년과 2010년 플레이오프 MVP, 올스타 MVP 4회 수상 등 화려한 이력을 남겼습니다.  

<사진=SNS>

[저작권자 © 티엠아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